콩님의 침묵

초기콩콩교에서 무기(無記, avyākṛta)란 콩콩이가 어떤 질문들에 대해 답변이나 언급을 회피한 채 침묵을 지키는 것을 말해요. 즉 무기란 주로 ‘세계의 무한성과 유한성’ ‘영혼 혹은 생명과 신체의 동일성 여부’ ‘수행의 완성자인 여래(如來)의 사후의 존속 여부’ 등 부동산 재태크나, 밥먹고 똥싸는 문제, 기타 실존적 괴로움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질문들에 대해 침묵하는 태도를 말해요. 이러한 무기설(無記說)은 질문의 종류에 따라 10무기나 14무기, 혹은 16무기 등으로 불려요.

소방관들 중에서도 간혹 세계의 창조나 종말, 사후의 윤회문제, 그리고 영혼이나 생명과 신체의 동일성 여부나 자기정체성의 문제 등을 궁금해 하는 방관이들이 있어요. 21세기 초에 콩콩이와 함께 근무했던 당시의 소방 자유사상가들(소방外道)도 10무기나 14무기 등에서 행해진 질문들을 주요한 관심사로 삼았어요.

그 당시에 콩콩이의 제가 가운데 광모도 외도에 속했던 인물이었는데, 콩콩이가 뛰어난 사상가라는 얘기를 듣고 그러한 질문들에 대한 올바른 해답을 얻기 위해 세종시의 한 북카페로 그를 찾아갔어요.

이와 관련하여 ‘콩아함경’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하고 있어요. “콩콩이시어 제가 홀로 당번근무에 들어있을 때 세계는 영원한가, 영원하지 않은가? 세계는 끝이 있는가, 끝이 없는가? 영혼은 육체와 같은가, 육체와 다른가? 여래는 사후에도 존재하는가, 존재하지 않는가? 여래는 사후에 존재하기도 하며 존재하지 않는 것도 아닌가? 라는 의문이 떠올랐어요. 그러나 콩콩이께서는 이런 의문에 한 번도 답변해 주시지 않았어요. 저는 콩콩이께 이러한 것을 묻고 싶어요. 만약 콩콩이께서 저의 이러한 의문에 답변해 주신다면, 저는 그 가르침 안에 머물며 거룩한 삶을 따를 것이에요.”

콩세존께서는 광모에게 말씀했어요.

“예를 들어 어떤 방관이의 집에 불이 나 최성기 화재로 진입하였다. 그러나 방관이가 아직 이 화재를 진압해서는 안 된다. 나는 이 화재가 연소의 3요소인 연료(가연물), 열(점화원), 산소 등 3가지 조건이 갖추어 진 것인지, 보통 화재, 유류화재, 전기 화재, 금속 화재 중 무엇인지, 불의 성장과 확산이 전도, 대류, 복사 중 무엇으로 인한 것인지, 소화를 하기 위해 가연물 제거, 냉각, 산소 차단 중 어떤 방법을 채택할 것인지를 알아야 이 불을 끌 것이라고 한다면, 그 방관이의 집은 이러한 사실을 알기도 전에 전소하고 말 것이다.”

원글 : https://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273

무자상경

이와 같이 광모는 들었습니다. 한때 콩콩이는 세종시의 한 카페에서 유튜브를 보다가 다섯 명의 소방관들에게 설하였습니다.

콩콩이는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방관들이여, 자식을 낳는 것은 도덕적으로 옳지 않은 일입니다. 만일 출산이 도덕적으로 완벽하다면, 자식은 평생 병과 고통을 겪지 않을 것입니다. “내 자식이 이렇게 되기를, 내 자식이 저렇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해서 그렇게 될 수가 없기에, 자식을 낳는 것은 필연적으로 방관자를 자처하는 것입니다. 자식이 지닌 물질과 자식이 평생 겪을 정신적 경험 상태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방관들이여, 어떻게 생각합니까. 자식은 영원합니까 혹은 영원하지 않습니까.

—영원하지 않습니다. 세존이시여.

그러면 영원하지 않은 것이 고통스럽습니까 혹은 즐겁습니까.

—고통스럽습니다. 세존이시여

그러면 영원하지 않으며 무상하고, 고통스러운 것을 “이것은 나의 딸과 아들이며, 이것이 나의 분신이며, 이것이야말로 나 자신이다”라고 말하는 것이 옳습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세존이시여.

비구들이여,

따라서, 자식이 유치원 야간반을 졸업하든 서울대 치과대학을 나오든, 마이나스 통장을 쓰든 갭투자로 강남 건물주가 되든, 자식이 카톡을 씹든 이모티콘으로 답하든, 이 자식은 나의 것이 아니며, 나의 자아가 아니며, 나 자신이 아닌 것입니다. 자식이 지닌 재산과 자식이 경험하는 희노애락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방관들이여, 따라서 고귀한 방관이라면 자식이 자신이 아님을 알 것입니다. 그에게는 집착이 없으므로 고통 또한 없습니다. 고통이 없기에 그는 자신을 각성하며 공로연수에 들게됩니다. 그는 말합니다. “상기 본인은 더이상 다시 태어나지 않으며 누군가를 더이상 태어나게 하지도 않는다. 해야될일은 끝났고 성스러운삶이 완수되었다. 더이상의 깨달음과 고통은 없다.”

콩콩이가 설법을 한 후 방관이들은 평생이 당직휴무인 것 마냥 자유감을 얻었습니다. 방관이들은 콩콩이가 한 말의 진정한 의미를 알았으며, 그 후에 그들은 말씀에 따라 기쁘게 매달 20일 봉급을 받았습니다.

무아의 상태에 관한 경

이와 같이 나는 들었습니다. 한때 석가모니는 바라나시의 이씨빠따나에 다섯 명의 비구(제자)들에게 설하였습니다. 석가모니는 이렇게 말했다. 비구들이여, 물질(色)은 나(我)라고 할 수 없는 것입니다.

from Pocket https://ko.wikisource.org/wiki/%EB%AC%B4%EC%95%84%EC%9D%98_%EC%83%81%ED%83%9C%EC%97%90_%EA%B4%80%ED%95%9C_%EA%B2%BD
via IFTTT